수정지역을 맡고 나서 처음 심방을 드렸습니다.

아빠 김은성 성도, 엄마 김상미 성도입니다.

그리고 이제 갓 100일이 넘은 사랑이를 위한 심방이었고, 옆에는 사랑이 누나인 사라입니다.

가정이 평안하여 든든히 세워지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.

구역장님이신 유춘옥 권사님이 함께 동행해 주셨습니다.

%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: