지난 주일(17일), 담임목사님은  성남동지방 <행복한 교회 – 윤정미 목사님> 취임식에 다녀오셨습니다.

행복한 교회에 가서 깜짝 놀랐는데요. 우리교회하고 표어가 똑같더라구요.

마음을 다시 한 번 새롭게 하는 계기가 되었던 것 같습니다.

어머니와도 같은 귀한 사랑을 전하는 교회가 되기를 진심으로 기도합니다~

 

%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: